ENG

사업활동

한-아세안열차: 함께하는 미래

10월 16일(수)부터 18일(금)까지 한국과 아세안에서 정부, 경제, 학계, 언론, 문화 및 청년을 대표하는 인사 200명이 ‘한-아세안 열차’를 타고 우리나라의 방방곡곡을 여행했다.


2019 한·아세안 특별정상회의(11.25-26, 부산)를 40일 앞두고 개최된 이번 여행은 외교부가 주최하고 한-아세안센터가 주관하는 특별정상회의 부대행사로서 한국과 아세안 국민들이 지난 30년의 한-아세안 관계를 축하하고, 함께하는 새로운 30년의 번영과 평화의 메시지를 전달하기 위해 마련되었다.


충북영동국악와인열차를 활용하여 운행되는 ‘한-아세안 열차’는 3일간 약 6시간의 열차 여행을 통해 서울, 경주, 부산, 순천, 광주 등 주요 도시를 방문했다. 각 정착지에서는 경제, 문화, 평화를 주제로 “함께하는 미래”에 대한 교류행사가 개최되었으며, 열차내에서는 한국과 아세안 10개국의 예술인들과 재능기부자들이 다채로운 예술공연을 통해 서로의 문화를 공유했다.


▲ [열차내 공연] 싱가포르 아카펠라 그룹 APEX Project



■ 16일, 새로운 30년의 공동번영을 위한 힘찬 도약


▲ [발대식] 한-아세안 열차


10월 16일 서울역 발대식에는 박영선 중소벤처기업부 장관, 뻬 민(Pe Myint) 미얀마 정보장관 등 한국과 아세안 10개국의 주요인사 40여명이 참석하여 ‘한-아세안 열차’의 힘찬 출발을 응원했다.


▲ [경주] 주낙영 경주시장


16일 오후 참가자들은 역사문화관광 도시인 경주에서 주낙영 경주시장과 함께 우리나라의 첫 세계문화유산으로 등재된 불국사를 방문했다.


▲ [부산 한-아세안 번영의 밤] 오거돈 부산광역시장


이후 저녁에는 2019 한-아세안 특별정상회의 개최지인 부산에서 “한-아세안 번영의 밤”을 개최했다. 본 행사에서 오거돈 부산광역시장을 비롯하여 부산시 주요 경제인사와 열차 탑승자 300여 명이 참석한 가운데 미래산업을 포함한 경제분야에서 한-아세안의 공조와 협력을 다짐했다.



■ 17일, 자연과 문화로 하나되는 소통의 장


▲ [순천] 단체사진


17일은 순천과 광주를 방문했다. 올해 방문의 해를 맞은 순천에서는 세계 5대 연안습지로 꼽히는 순천만습지를 방문하여 습지 보전을 통한 지속가능한 도시 발전의 모범사례를 체험했다. 또한, 한-아세안 열차 참가자들과 순천 지역주민이 함께 교류하고 즐길 수 있는 아세안 재능기부자의 버스킹 공연도 마련됐다.


▲ [광주 한-아세안 특별전] Wish Lanterns


광주 국립아시아문화전당에서는 ‘한-아세안 특별전: 아세안의 빛, 하나의 공동체’를 관람했다. 10월 24일 광주에서 개최된 한-아세안 문화장관회의를 앞두고 개막한 이번 전시는 아세안 10개국의 공통 문화요소인 물, 빛, 풍등, 패브릭을 활용한 체험형 전시로서 한-아세안의 화합과 평화의 의미를 담았다.



■ 18일, 한반도와 아시아 평화 기원


▲ [한-아세안 평화 염원행사 및 해단식] 단체 사진


▲ [한-아세안 평화 염원행사 및 해단식] 바리톤 김동규 및 밀레니엄 심포니 오케스트라


18일 ‘한-아세안 열차’ 참가자들은 서울에서 3일간의 숨가쁜 여정을 마무리했다. ‘한-아세안 열차’ 참가자와 주한아세안 외교단 등 약 300명이 모인 해단식에서는 한국과 아세안 11개국의 예술인들과 재능기부자들의 축하 공연과 더불어 바리톤 김동규와 밀레니엄 심포니 오케스트라의 평화 염원 콘서트가 개최됐다. 또한, 참가자 모두가 함께 한반도의 평화를 기원하면서 ‘우리의 소원’을 합창하였다.


브루나이 청년대표단, 한-아세안센터 방문 한-아세안 로봇 비즈니스 포럼 2019
목록